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새로 나왔어요]돌봄이 돌보는 세계 外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돌봄이 돌보는 세계(다른몸들 지음·동아시아)=돌봄은 주로 여성의 일로 여겨지며 젠더적 관점에서 성찰돼 왔다. 책은 사회학자, 여성학자, 장애인 운동 활동가 등 11명이 모여 질병, 장애, 노동, 의료, 이주의 측면에서 돌봄이 취급되어 온 방식을 분석한다. 1만7000원.

○ 나는 옐로에 화이트에 약간 블루2(브래디 미카코 지음·김영현 옮김·다다서재)=영국에 사는 일본인 칼럼니스트의 전작 에세이 ‘나는 옐로에 화이트에 약간 블루’의 후속작이다. 전작에서 백인 노동자 계급 중학교에 입학한 아들이 겪는 이민자 차별 문제를 다룬 저자는 후속작에서 사춘기를 맞이한 아들의 학교생활을 통해 브렉시트로 분열된 영국 사회의 면면을 보여준다. 1만4000원.

○ 차이나 쇼크 한국의 선택(한청훤 지음·사이드웨이)=중국 관련 칼럼을 여러 매체에 기고해 온 저자가 중국이 패권적인 제국의 길을 선택한 배경과 미국 등 여러 국가 및 전 세계와 반목하며 마찰을 거듭하는 이유 등을 분석했다. 그 외에도 중국의 반도체 기술, 대만과의 분쟁, 중국 내부에 잠재한 농촌·인구·정치 리스크 등을 날카롭게 정리했다. 1만7000원.

○ 가짜 노동(데니스 뇌르마르크, 아네르스 포그 옌센 지음·이수영 옮김·자음과모음)=인류학, 철학을 전공한 두 저자는 ‘가짜 노동’을 ‘하는 일 없이 바쁘고 무의미하게 시간만 낭비하는 일’이라 정의한다. 통계와 전문가 인터뷰, 가짜 노동을 해왔다고 깨달은 사람들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왜곡된 노동의 실체를 파헤친다. 1만6800원.


○ 뜨거운 미래에 보내는 편지
(대니얼 셰럴 지음·허형은 옮김·창비)=1990년생 환경운동가가 기후위기를 목도하며 느낀 절망과 슬픔, 그 가운데 건져 올린 희망을 미래 아이들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엮었다. 2014년 유엔기후정상회의에 맞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진행한 뉴욕 센트럴파크 집회 등 저자가 직접 기획한 환경운동 사례를 들려주기도 한다. 2만 원.

○ 센고쿠 시대 무장의 명암(혼고 가즈토 지음·이민연 옮김·글항아리)=일본 센고쿠(전국) 시대는 각지 사무라이 세력이 다투는 혼란의 시기였다.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통일을 이루기 전 일본 역사상 가장 잔혹했던 시기로 꼽힌다. 당시 사무라이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행동을 했는지 ‘세키가하라 전투’를 중심으로 풀어낸다. 1만5000원.

○ 어느 도망자의 고백(야쿠마루 가쿠 지음·이정민 옮김·소미미디어)=뺑소니 사고 가해자의 시각에서 사건을 바라본 장편소설. 대학생 마가키 쇼타는 술을 마시다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의 문자를 받고 운전대를 잡는다. 악천후 속에 무언가 치었다는 걸 알면서도 그냥 지나쳤다가 다음 날 뉴스를 통해 한 노인이 자신의 차에 치여 숨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베스트셀러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저자의 신작. 1만4800원.

○ 대전환(바츨라프 스밀 지음·솝희 옮김·처음북스)=영유아 생존율이 낮았던 인류는 현재 80억 명 가까운 거대 집단이 됐다. 저자는 큰 변화를 일으킨 5개 요인으로 인구 식량 에너지 경제 환경을 꼽는다. 다섯 개 분야에서 대전환이 일어난 과정을 데이터 등을 통해 상세히 풀어낸다. 2만300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