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주말 최대 120mm 비, 광복절엔 물폭탄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도권 중심으로 잇단 비 예보… 기상청 “지반 약해져 큰 피해 우려”
‘맨홀 실종 남매’ 누나도 숨진채 발견… 8일 이후 13명 숨지고 6명 실종
사당1동 대피소선 확진자 나와 폐쇄
폭우로 ‘세계유산’ 남한산성 성벽 15m 붕괴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면 산성리 일대에 위치한 남한산성의 일부 성곽이 8일 집중호우로 인해 무너졌다. 남한산성은 국가지정문화재(사적)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다. 경기도 제공
주말에 수도권을 중심으로 최대 12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미 8일부터 내린 비로 13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컸는데 다시 비가 내리면서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이번 비가 그친 뒤 15일 밤부터 또 한 번 8, 9일 내린 집중호우와 비슷한 강도의 폭우가 내릴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이재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 주말 비, 다음 주엔 또 ‘물폭탄’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기압골이 13, 14일 서해에 머물며 전국 곳곳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오전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충남, 전북·전남에서 비가 시작돼 낮에는 강원 영동과 경북·경남 동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는 14일까지 비가 이어진다.

14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충남 북부의 예상 강수량은 30∼80mm다. 특히 수도권은 많게는 120mm 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충북·충남 남부와 경북 북부 내륙, 서해 5도에는 20∼60mm의 비가 예상된다. 강원 영동, 남부지방, 제주의 예상 강수량은 5∼30mm다.

기상청은 “최근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만큼 더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하천변 등 침수 위험지역에서는 물 가까이 가지 말고, 산사태가 우려되는 지역 주민은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라고 안내했다.

다음 주 초에는 또 집중호우 예보가 있다. 한반도 북쪽에서 새 정체전선이 내려와 15일 밤부터 16일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강수 강도는 8일만큼 강할 수 있지만 그때처럼 한 지역에 비가 집중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13명 된 폭우 사망자
서울시 “맨홀 추락방지 시설 설치” 서울 서초구에서 폭우로 열린 맨홀에 빠져 2명이 사망한 가운데 서울시가 올 하반기(7∼12월) 수해 위험지역의 맨홀 뚜껑 아래에 추락방지 시설을 설치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사진과 같이 맨홀 뚜껑 아래에 철 구조물이나 그물망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서울시 제공
12일에도 곳곳에서 폭우로 인한 피해가 이어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8일 서울 서초구 도로의 맨홀에 빠져 실종됐던 50대 여성이 11일 오후 사고 지점에서 6.3km 떨어진 반포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번 폭우로 인해 숨진 사망자는 13명, 실종자는 6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주택 및 상가 3819동에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한편 이날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 송암정터 인근 성벽이 산사태로 인해 높이 5m, 폭 길이 15m 정도 붕괴됐다. 서울 동작구 사당1동 주민센터와 강남구 구룡중 체육관에 설치된 이재민 대피소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구청이 다른 대피소를 마련하기도 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