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NBA 전체 영구결번 ‘6’… ‘11회 우승’ 빌 러셀 기려 지정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프로농구(NBA)에서 가장 많은 11번 우승을 한 빌 러셀(1934∼2022·사진)의 선수 시절 등번호 6번이 NBA 전체 구단에서 영구결번으로 지정됐다. NBA 리그 전체 30개 팀의 영구결번은 처음이다.

NBA 사무국과 NBA 선수협회는 “8월 1일 세상을 떠난 러셀이 코트 안에서 거둔 업적과 코트 밖에서 인권활동에 힘쓴 유산은 역사적인 방식으로 기념할 필요가 있다”며 리그 전체 영구결번 지정 사실을 12일 발표했다. 사무국과 선수협회는 또 모든 팀 유니폼 상의 오른쪽에 추모 패치를 달고 각 팀 코트엔 숫자 ‘6’을 적은 클로버 모양을 새기는 등 2022∼2023시즌 내내 러셀을 기릴 예정이다. 클로버는 러셀의 소속 팀이었던 보스턴 구단 상징이다. 러셀은 1956년부터 13년간 보스턴에서만 뛰었다.

러셀의 6번이 NBA 전체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됐지만 현재 6번을 달고 있는 선수 24명은 팀을 옮기거나 은퇴하기 전까지 같은 번호를 계속 달 수 있다. NBA 간판스타 ‘킹’ 르브론 제임스(38·LA 레이커스)가 6번을 달고 있다.

미국 프로 스포츠에서 모든 팀 영구결번은 메이저리그(MLB)에서 먼저 나왔다. MLB는 인종차별 장벽을 허무는 데 기여한 재키 로빈슨(1919∼1972)의 42번을 1997년에 모든 팀 영구결번으로 남겼다. 뉴욕 양키스는 개인 통산 652세이브(역대 1위)를 기록한 마리아노 리베라(53)가 2013년 은퇴하자 그의 등번호 42번을 구단 영구결번으로 추가 지정했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에선 웨인 그레츠키(61)가 달았던 99번이 전 구단 영구결번이다. 그레츠키가 국민적 영웅인 캐나다에선 종목을 막론하고 99번은 선택하지 않는 게 불문율이었다. 이 때문에 MLB 토론토에 입단한 류현진(35)이 LA 다저스 시절에 이어 99번을 계속 달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