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65조 손실 손정의, 마윈의 알리바바株 매각 [인물 포커스]

입력 2022-08-12 03:00업데이트 2022-08-12 0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분 9% 팔아 44조원 현금 확보
20년전 마윈 만나 5분만에 투자, 한때 3700배 대박 성공신화 상징
孫-마윈, 사업 인생 최대 기로에… FT “알리바바 매각은 한시대 종말”
손정의
“소프트뱅크가 반년 만에 5조 엔(약 49조 원)이라는 큰 적자를 냈습니다.”

8일 일본 도쿄 미나토구 소프트뱅크그룹 본사에서 올 1분기(4∼6월) 결산을 발표하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겸 사장의 목소리는 갈라졌다. 대규모 적자에 대한 손 회장의 선택은 세계 최대 온라인쇼핑 기업인 중국 알리바바 지분 매각이었다. 1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알리바바 보유 지분을 23.7%에서 14.6%로 낮춰 4조6000억 엔(약 44조5000억 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마윈
정보기술(IT) 업체 투자를 위해 조성한 비전펀드가 최근 세계적인 주가 하락으로 올 상반기에 손실만 65조 원 이상 발생하면서 창업 41년 만에 최대 위기에 봉착한 손 회장의 승부수다. 20년 전 스타트업이던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을 만나 2000만 달러를 투자하면서 시작된 둘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 5분 만에 “내 돈 가져가라”
1957년 일본 사가현에서 재일교포 3세로 태어난 손 회장의 인생은 드라마 ‘파친코’를 연상시킨다. 일제강점기 일본에 건너온 대구 출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각각 광산 노동자로 일하고, 손수레로 음식물쓰레기를 나르며 정착했다. 아버지는 대출업과 파친코 사업으로 부를 일궜다.


16세 때 미국 유학을 간 손 회장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를 졸업하고 일본에 돌아와 1981년 소프트뱅크를 창업해 성공 가도를 달렸다. 1990년대 후반 ‘닷컴 버블’ 붕괴 후 자산이 10분의 1 토막 난 손 회장은 2000년 창업 2년 차 마윈을 만났다. 손 회장은 마윈의 사업 프레젠테이션을 5분 듣고는 말했다. “알았다. 내 돈을 가져가라.”

손 회장은 2019년 한 행사에서 “(알리바바 투자는) 순전히 감으로 했다. 우린 둘 다 조금 미쳤었다”며 “(마윈의) 전투적 정신을 보고 투자했다”고 회고했다. 마윈도 “우리는 돈만 얘기하지 않고 같은 철학과 비전을 공유했다”며 손 회장을 추켜세웠다.

손 회장의 대규모 투자를 받은 마윈은 단숨에 세계적인 창업 스타로 떠올랐다. 2014년 알리바바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되면서 손 회장 지분 가치는 747억 달러(약 97조 원)까지 높아졌다. 투자 14년 만에 가치가 3700배 이상 상승했다. 손 회장과 마윈은 각각 일본과 중국 최고 부호 반열에 올랐다.
○ 손-마윈, 각각 상대 이사회 탈퇴
사업 인생 최대 기로에 서 있기는 마윈도 마찬가지다. 2020년 공개 석상에서 당국의 규제를 정면 비판한 뒤 340억 달러 규모 기업공개가 실행 48시간을 남겨두고 백지화된 데 이어 최근에는 자신이 보유한 의결권을 다른 임원에게 이양해 대주주 지배권을 내려놓게 됐다. 현재 알리바바의 시가 총액은 2020년 후반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낮아졌다.

손 회장과 마윈은 각각 알리바바와 소프트뱅크 이사 자리를 내놓았다. 소프트뱅크는 “알리바바와 좋은 협력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불화설을 부정했지만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프트뱅크가 알리바바(지분)를 매각한다는 건 한 시대의 종말을 뜻한다”고 평가했다.

손 회장의 이번 결정으로 소프트뱅크 계열사에서 알리바바가 제외돼 회계상 적자가 대폭 줄어들고 (지분 매각액) 4조6000억 엔이 고스란히 장부상 이익으로 잡혀 급한 불은 끄게 됐다. 시장조사기관 레덱스리서치 커크 부드리 애널리스트는 전자상거래업체 쿠팡 등을 (소프트뱅크의) 잠재적 매각 후보군으로 꼽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하지만 주가 하락으로 현금 확보를 위한 소프트뱅크의 선택지는 줄어들고 있어 실적 개선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