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삼성 30억, SK-현대차-LG 20억, GS 10억 수해복구 성금

입력 2022-08-12 03:00업데이트 2022-08-1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들의 성금 기탁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수해지역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 30억 원을 기부한다고 11일 밝혔다.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생수, 담요, 여벌 옷, 수건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5000세트를 지원하고 수해 현장을 찾아 침수된 전자제품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한다.

SK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도 피해 지역의 조속한 복구에 힘을 보탠다는 취지로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각각 20억 원의 성금을 기탁하기로 했다. SK 관계자는 “성금과 함께 다양한 지원 활동을 통해 피해 지역 주민들이 신속하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성금과 별도로 임직원 긴급지원단을 꾸려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동식 세탁구호차량 4대와 방역구호차량 1대를 투입해 오염된 세탁물 처리 및 방역을 도울 예정이다.

LG와 GS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20억 원과 10억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심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거점을 마련해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를 진행한다. GS도 계열사별로 생필품과 복구 지원 등 수해 극복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