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0할대 타율’ 롯데 신용수, 8회 대타 역전투런

입력 2022-08-11 03:00업데이트 2022-08-11 0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키움 두번째 투수 이승호 두들겨
7이닝 무실점 안우진, 승리 날려
롯데가 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의 방문경기에서 8회 대타로 나선 신용수의 역전 2점 홈런 등에 힘입어 4-3 승리를 거두고 2연패를 끊었다.

신용수는 이날 0-1로 뒤진 8회초 1사 주자 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와 키움의 두 번째 투수 이승호로부터 홈런을 빼앗았다. 신용수의 시즌 첫 홈런이었다. 롯데는 9회 정훈의 2점포로 점수 차를 4-1로 벌렸다.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던 정훈은 이날 복귀했다. 키움은 9회말 2점을 따라붙었지만 재역전에는 실패했다.

신용수는 전날까지 타율이 0.083(24타수 2안타)으로 1할도 안 되는 타자였다. 올 시즌 네 차례나 1, 2군을 오가며 20경기에 출전한 것이 전부였다. 대부분 대수비나 대타 출전이었다. 10일 신용수가 1군에 등록될 수 있었던 것도 코로나19에 걸려 엔트리가 말소된 1군 선수가 8명이나 됐기 때문이다. 전준우, 안치홍 등 주축 선수들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롯데가 ‘에이스’ 안우진이 선발로 등판한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 이는 드물었다. 하지만 롯데는 신용수의 대타 홈런과 정훈의 2점포로 전세를 뒤집고 역전승을 거뒀다.

안우진은 이날 7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잡으면서 안타는 2개만 내주는 빼어난 피칭을 한 뒤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리 요건을 갖췄지만 불펜의 난조로 승리를 추가하지는 못했다. 시즌 탈삼진 152개가 된 안우진은 이 부문 1위로 올라섰다.


인천 문학구장에서는 안방 팀 SSG가 KT를 4-2로 꺾었다. SSG 선발투수 김광현은 5이닝을 2실점으로 막고 후반기 첫 승리를 거두면서 시즌 10승째를 챙겼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