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與내부, 박순애 인선 관여한 윤핵관 비판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3: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원내대표 겨냥 책임론도
“비대위원 되면 안돼… 직 내려놔야”
野는 “朴사퇴 정도로 위기 못넘겨”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거취와 맞물려 여권 내에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책임론’이 더 강해지는 양상이다. 내각 구성에 관여했던 ‘윤핵관’들이 국무위원들의 역량 부족 논란이 불거진 뒤에는 정작 수습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8일 “윤 대통령과 별다른 인연이 없었던 박 부총리를 교육 정책을 총괄하는 자리에 추천한 인사 시스템에 문제는 없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박 장관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한 A 의원과, (초대 내각) 인사 업무에 깊숙이 관여한 장제원 의원도 인사 실패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안철수 의원이 박 부총리를 추천했다는 주장도 나왔지만 안 의원은 공개적으로 “사실과 다르다”며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여권에서는 “영남 지역의 A 의원이 박 부총리를 적극 천거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를 겨냥한 책임론도 이어지고 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최고위원 대다수가 사퇴했는데 본인은 원내대표직을 유지하면서 비상대책위원이 된 다는 건 누가 봐도 이상하다”며 “원내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야당도 대통령실은 물론 ‘윤핵관’을 성토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나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 부총리의 사퇴 정도로는 (국정 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며 추가 인적 쇄신을 촉구했다. 서난이 비대위원도 “‘전지적 윤핵관 시점’으로 국민을 우롱한 인사 파문”이라며 “능력도 철학도 없는 인사들이 주도하는 졸속 정책으로 인한 국정 참사”라고 비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