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PC방 “임대료 270만원인데, 전기료 350만원”…소상공인 ‘전기료 한숨’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여름 피크 8월 고지서 더 걱정”
한국인터넷피씨카페협동조합 제공
서울 종로구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홍모 씨(67)는 최근 6월분 전기료로 128만 원을 냈다. 이상고온이 계속되며 에어컨을 많이 틀어 전력을 전월보다 17% 더 썼는데 전기료는 68%나 올랐다. 1kWh(킬로와트시)당 요금은 지난해 6월 143원에서 올 6월 159원으로 16원(11.2%) 늘었다. 그는 “냉장고와 아이스크림 냉동고는 24시간 켜놔야 한다. 한여름 피크인 8월 고지서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하반기(7∼12월) 예정된 추가 전기요금 인상 계획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당장 7월부터 연료비 조정요금의 명목으로 kWh당 5원이 추가됐다. PC방, 노래연습장이나 무인 아이스크림 매장, 스터디카페 등 냉장·냉동 설비나 에어컨을 많이 쓰는 자영업자들이 전기료 인상의 타격을 그대로 받고 있다.

경기 고양시의 한 PC방은 4월 250만 원이었던 전기료가 6월 350만 원으로 뛰었다. 월 전기료가 임대료(270만 원)보다도 많아진 것. PC방은 컴퓨터에서 나오는 열기 때문에 손님이 적은 심야까지 24시간 에어컨을 가동한다. 사장 정모 씨는 “코로나19 여파로 인건비도 못 건지는 업체가 많은데 전기료까지 엎친 데 덮친 격”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서울 마포구의 한 코인노래방은 손님이 오기 전엔 더워도 선풍기만 틀고 청소한다. 영업 중엔 환기설비와 에어컨을 계속 틀어 놓느라 6월분 전기료로 150만 원이 나왔다. 경기석 한국코인노래방협회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손님 수는 20% 줄었는데 전기료는 계속 올라 암담하다”고 했다.

이달 초부터 7월분 요금이 일부 반영된 전기료 통지서가 나오면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전기요금 절감 방법을 묻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 자영업자는 “무더위에 요금 인상까지 겹치면 ‘전기료 폭탄’을 피할 수 없다”며 “코로나19 피해가 수습되기도 전인데 경기가 개선될 때까지라도 계절 할증료나 전력기금 요율을 줄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