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친문 전해철, 특사 대상 거론 김경수 지난달 특별면회

입력 2022-08-08 03:00업데이트 2022-08-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일 사면심사위 앞두고 관심 쏠려
野일부 “사면후 친문 구심점 기대”
“어대명 기류엔 영향 없어” 관측도
이른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으로 복역 중인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사진)의 8·15 특별사면 문제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친문(친문재인) 진영 핵심인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김 전 지사를 최근 특별면회 했다. 9일로 예정된 법무부 사면심사위원회를 앞두고 김 전 지사와 행정안전부 장관 출신의 전 의원이 만남을 가진 데 대해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전 의원은 지난달 말 경남 창원교도소를 찾아 김 전 지사를 면회했다. 이 관계자는 “전 의원이 원래 김 전 지사가 재판 받을 때부터 오랫동안 사정을 챙겨 왔다”며 “민감한 자리인 만큼 행안부 장관을 지내는 동안에는 면회를 가지 못하다가 이번에 면회를 다녀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 일각에선 ‘친문 적자(嫡子)’로 불리는 김 전 지사가 사면될 경우 친문 진영이 결집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이재명계 의원은 “민주당이 경남 지역에서 어렵기 때문에 김 전 지사가 사면 후 정치적 역할을 해줬으면 하는 기대가 충분히 있을 수 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도 경남 양산에 있으니 김 전 지사와 문 전 대통령이 일종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도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다만 김 전 지사가 사면되더라도 당장 8·28 전당대회의 판도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거란 전망이 많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 전 지사가 사면돼도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기류에 변화가 생기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친문 중진 의원도 “김 전 지사가 사면 후 당장 정치적인 활동에 나설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했다.

사면 대상은 법무부 장관 차관 검찰국장 등 9명으로 구성된 사면심사위가 심사·선정하면 대통령이 재가해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한다.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 전 지사, 최경환 전 의원, 남재준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경제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특별사면 대상으로 거론된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