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잠실운동장에 폭탄” 허위 글에 1000여명 대피 소동[휴지통]

입력 2022-08-08 03:00업데이트 2022-08-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IS 전사” 주장 20대 온라인에 글
LG-키움전 준비 직원 등 대피
경찰, 허위사실 확인… 불구속 수사
“난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전사다. 오전 중 잠실 운동장에 폭탄을 3차례 터뜨리겠다.”

7일 오전 한 포털 사이트에 이 같은 글이 올라오면서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시민 100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등 일대가 발칵 뒤집히는 소동이 일었다.

‘폭탄 테러 예고 글이 올라왔다’는 누리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경 현장에 출동해 폭발물 수색에 나섰다. 이날 잠실운동장에는 경기가 예정된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 구단 직원뿐 아니라 며칠 뒤 개최되는 서울시 관광축제 ‘서울페스타 2022’ 준비를 하던 근로자, 운동장 직원 등 1000여 명의 시민이 있었다. 경찰의 공조 요청을 받은 소방당국은 차량 14대와 소방관 58명을 투입해 시민들을 운동장에서 대피시켰다.

지하철 2, 9호선이 다니는 종합운동장역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고, LG는 당일 예정됐던 팬 대상 ‘그라운드 투어’를 취소했다.

경찰이 운동장 곳곳을 1시간가량 수색했지만 폭탄은 없었다. 경찰은 게시물의 인터넷주소(IP주소)를 추적해 20대 남성 A 씨가 경기 고양시의 한 가정집에서 작성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가 실제로 범행을 준비한 정황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 씨가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다면서 신병을 확보하지 않은 채 글을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최미송 기자 cm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