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금융노조 “연봉 6% 인상을”… 내달 16일 총파업 예고

입력 2022-08-06 03:00업데이트 2022-08-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년만에 파업… 19일 찬반투표 시중은행 노조들이 속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연봉 인상 등을 요구하며 다음 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2016년 성과연봉제 등에 반발해 총파업을 벌인 이후 6년 만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다음 달 16일로 예정된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찬반투표를 이달 19일 진행한다. 금융노조엔 KB국민, 신한 등 주요 시중은행을 비롯해 국책은행, 지방은행 등 전국 39개 은행의 노조원 10만여 명이 소속돼 있다.

금융노조는 앞서 지난달 6일 사측의 대표 기구인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의 교섭이 결렬된 직후 총파업을 예고했다. 금융노조 측은 올해 6.1%의 임금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용자협의회는 1.4%를 주장해 서로의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일각에선 평균 연봉이 1억 원대에 달하는 은행원들이 6%대의 연봉 인상을 요구하는 것이 사회적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