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해군 최영함 통신두절… 국방장관, 한달 가까이 몰라

입력 2022-08-02 03:00업데이트 2022-08-02 09: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5일 ‘통신 음영지역’ 진입해
이종섭 어제 국회서 “아침에 보고 받아”
합참의장은 “지난주에 받았다” 답변
해군 청해부대 36진 ‘최영함‘(DDH-Ⅱ·4400t급). 뉴시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김승겸 합참의장이 지난달 5일 발생한 해군 구축함 ‘최영함’의 통신두절 상황을 뒤늦게 보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장관은 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최영함 통신 두절 사건과 관련해 실시간 보고를 받았는지 묻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의 질의에 “보고를 못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관련 조사를 하고 있느냐는 질의에는 “제가 (오늘) 아침에 보고를 받았다”며 “직접 지시를 못 했다”고도 했다. 작전 지휘권이 있는 김 의장 역시 이날 보고받은 시점을 묻자 “지난주에 받았다”고 답했다. 통신두절 상황이 처음 언론 보도로 알려진 시점이 지난달 28일인 점을 감안하면 김 의장은 언론 보도 직후 이 내용을 보고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왼쪽)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8.1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다만 이 장관은 오전 발언으로 논란이 된 뒤 오후에는 최영함 관련 질의에 “다시 확인해보니 이미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전비태세검열단을 보내 조사 중”이라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 결과를 보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최영함은 지난달 통신 음영 지역에 진입하면서 근무자 실수로 통신망을 전환하지 않아 통신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해군 작전사령관과 합참 작전본부장 등에게는 이 사실이 보고됐지만 이 장관과 김 의장에게까진 즉시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출석한 국방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가운데)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과 관련한 특수정보(SI)는 한국군 자산으로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