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올림픽 집념’ 남자배구, 평균 202cm 호주 뚫었다

입력 2022-07-29 03:00업데이트 2022-07-29 03: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제연맹 챌린저컵 풀세트 환호
허수봉 서브 4점 등 33점 맹폭
나경복도 5세트 결정타 등 20점
4강 오르며 ‘네이션스’ 진출 희망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허수봉(오른쪽)이 2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VCC) 호주와의 8강전에서 상대 블로커 사이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허수봉은 이날 양 팀 최다인 33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종원 스포츠동아 기자 won@donga.com
천신만고 끝에 첫 단추를 끼웠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32위)이 2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VCC) 첫 경기인 호주(38위)와의 8강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3-25, 25-23, 25-18, 22-25, 15-13)로 승리했다.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24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은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상위 대회인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진출을 노린다.

5세트 마지막까지 안심할 수 없었다. 세터 한선수(37)의 블로킹 성공으로 14-11로 매치포인트를 맞이한 한국은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상대의 짧은 서브가 네트를 맞고 한국 코트 안에 떨어졌고, 이어 토머스 헵틴스톨(23·라이트)에게 공격 득점을 내주면서 순식간에 14-13, 1점 차가 됐다.

듀스를 눈앞에 둔 위기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은 건 레프트 나경복(28)이었다. 처음에는 나경복의 스파이크가 라인을 벗어난 것으로 판정됐으나 챌린지(비디오 판독) 신청 결과 호주 코트 안에 떨어진 것으로 판독되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라이트 허수봉(24)의 경기력이 빛났다. 허수봉은 이날 양 팀 최다인 33점(공격효율 39.6%)을 올리며 팀 공격을 견인했다. 블로킹 2개, 서브 에이스 4개도 성공시켰다. 나경복도 20점(효율 48.6%)을 올렸다. 경기 뒤 임도헌 대표팀 감독은 “수봉이와 경복이가 어려운 볼을 잘 처리해주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수봉이에게 100점 만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내내 마스크를 낀 채 뛴 세터 한선수는 “첫 경기라 걱정을 했지만 다 같이 나름 좋은 경기를 풀어갔다”고 말했다.

승리하긴 했지만 상대 호주의 높이는 가공할 만했다. 키 205cm인 세터 아슈디프 도산지(26)를 비롯해 주전 6명(리베로 제외) 중 5명이 200cm가 넘었다. 주전 평균 신장이 약 202cm로 한국(약 195cm)과 7cm 정도 차이가 났다. 한선수는 “상대가 높이가 있는 만큼 경기 초반부터 속공 비중을 높여서 상대 센터들을 (속공 블로킹에 대비하기 위해) 가운데에 묶어 놓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날 블로킹(9개)에서도 호주(7개)에 앞섰다. 센터 최민호(34)와 신영석(36)이 블로킹 3개씩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29일 튀르키예(17위)-카타르(21위) 경기 승자와 30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