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허준이 “한국 학교 단체생활이 공동연구 자양분”

입력 2022-07-07 03:00업데이트 2022-07-07 0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학 노벨상’ 한국계 첫 수상]‘필즈상’ 수상 온라인 기자간담회
“내 인생 롤모델은 친구와 선생님, 난 수포자 아냐… 그런 표현 부적절”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화면 왼쪽)와 금종해 대한수학회장이 6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온라인 화상 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내 인생의 롤모델은 주변 친구들과 선생님이었다.”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한국 고등과학원 석학교수)는 6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에서 열린 필즈상 수상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허 교수는 “한국에서 초중고를 거치며 한 반에 40∼50명과 함께 생활하며 서로를 알아간 과정이 지금의 나를 만든 자양분이 됐다”고 했다.

필즈상 수상을 가능케 한 연구성과에도 이런 경험이 녹아 있다는 설명이다. 허 교수는 “현대 수학에서 공동연구가 활발해지고 있다”며 “다른 동료들과 함께 생각하는 것이 훨씬 더 효율적이며 깊은 연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연구 과정이 수학 연구자에게는 큰 즐거움”이라며 “그런 경험들이 쌓이면 전혀 이해하지 못했던 문제도 풀어낼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허 교수를 두고 표현한 ‘수포자(수학포기자)’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허 교수는 “수포자였던 적은 없으며 그런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허 교수는 “대학교 3, 4학년에 진로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고 학업을 쉬다가 우연한 기회에 수학을 만나 매력을 느끼고 아직까지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필즈상이란 큰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부담감은 있지만 억눌리지 않고 앞으로도 찬찬히 꾸준히 공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교수는 자신의 일상에 대해 “연구활동은 하루에 4시간만 집중해서 하고 나머지는 가족과 시간을 보낸다. 집안일도 많고, 아이들 공부를 봐주기도 하며 머리를 식히고 다음 날 다시 공부하는 매일 똑같은 일상을 살고 있다”라고 전했다.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jawon121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