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여름엔 발리’… 女배구 서머매치 내일 개막

입력 2022-07-07 03:00업데이트 2022-07-07 10: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천서 4개 구단 3일간 열전
2년 만에 국내 복귀한 김연경
선착순 입장에 일부 팬 항의도
겨울스포츠를 대표하는 프로배구가 여름 코트 위를 달군다. 여자부 전체 7개 구단 중 4개 구단(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KGC인삼공사, 흥국생명)이 참가하는 이벤트 대회 ‘홍천 서머매치’가 8∼10일 사흘간 강원 홍천종합체육관에서 열린다. 비시즌 동안 구단의 준비 상태를 점검하는 동시에 비연고 지역 팬들에게 ‘직관(직접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는 무대다. 2019년 광주에서 열렸던 서머매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3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최근 국제 대회인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여자배구 대표팀이 12전 전패로 부진하면서 나온 위기론 속에도 팬들의 관심은 높다. 특히 2년 만에 국내 프로배구 V리그로 돌아온 김연경(34·흥국생명·사진)이 팀과 함께 홍천을 찾는다. 4일 팀 훈련에 합류한 만큼 아직 실전 소화는 어렵지만 오랜만에 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8일 경기에 앞서 김연경의 복귀 기자회견도 열린다. 취재진만 50여 명이 참석 신청을 했다. 이 밖에 4개 팀 소속 국가대표 선수 대부분도 현장을 찾는다. 경기 출전은 어렵지만 선수단 재능 기부 등에 동참할 계획이다.

18일 오후 6시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하루에 2경기씩 사흘간 총 6경기가 진행된다. 친선경기인 만큼 경기는 승패에 상관없이 4세트씩 진행된다. 구단과 홍천시는 경기마다 선착순으로 1000명씩 관중을 무료 입장시키기로 했다. 홍천에서 먼 지역에 사는 팬들의 경우 선착순 입장이 불리하다며 차라리 티켓을 유료로 판매하라는 항의 전화가 구단과 한국배구연맹(KOVO)에 이어지기도 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