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우즈 “내 다리든 의족이든 골프 계속할 것”

입력 2022-07-07 03:00업데이트 2022-07-07 05: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4일 ‘디오픈’ 앞두고 프로암 참가
“난 여기 있고 올해 2개 메이저 소화, 두 다리 가진 걸 감사하게 생각”
5일(현지 시간)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코스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 JP 맥매너스 프로암 둘째 날 샷을 하고 있는 타이거 우즈. 리머릭=AP 뉴시스
“내 다리든 의족이든 나는 언제나 골프를 할 것이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미국)는 5일부터 이틀간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코스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 JP 맥매너스 프로암이 끝난 뒤 이렇게 말했다. 우즈는 이틀 합계 7오버파 151타로 50명 중 공동 39위를 했지만 표정은 밝았다. 교통사고로 다친 다리가 더 튼튼해졌느냐는 질문에 그는 “확실히 그렇다”고 답했다. 또 “이번 대회는 걸을 필요가 없어 카트를 탔다. 긴 일주일을 앞두고 있는데 매일 훈련할 것”이라고 했다. 우즈는 14일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디오픈 출전을 앞두고 컨디션 점검차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우즈가 언제쯤 정상적인 몸 상태로 대회에 나설 수 있을지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우즈는 “나도 모른다. 정말 모른다. 작년에 그런 질문을 했다면 의사들은 ‘다시는 골프를 못 할 것’이라고 말했을 것이다”라며 “난 여기(골프장)에 있고, 올해 2개의 메이저대회를 소화했다”고 했다. 이어 “지금도 소파에서 일어서는 게 정말 어렵다”면서도 “두 다리를 갖고 있다는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해 2월 우즈는 교통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크게 다쳤다. 사고 당시 대부분의 미국 언론들은 선수 생명이 위태로울 정도라고 전했다. 하지만 우즈는 치료와 재활 끝에 올 4월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를 통해 복귀했다. 5월 두 번째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도 출전했는데 사고 부위인 오른쪽 정강이뼈 통증으로 3라운드 뒤 기권했다. 6월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을 건너뛴 우즈는 이번 대회를 통해 약 1개월 반 만에 공식 경기에 나섰다.

우즈는 US오픈에 출전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경기를 치를 수 있는 몸 상태가 아니었다. 디오픈을 못 나갈 위험에 처했었다”고 설명했다. 디오픈이 열릴 세인트앤드루스 올드코스는 우즈가 가장 좋아하는 코스다. 우즈는 올드코스에서 열린 2000년과 2005년 디오픈에서 우승했다. 우즈는 “디오픈은 역사적인 대회다. 단 한 번만이라도 높은 수준의 대회에서 경쟁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