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부고]이영수 신신제약 창업주 별세

입력 2022-07-07 03:00업데이트 2022-07-07 05: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최초의 붙이는 파스인 신신파스를 만든 신신제약 창업주 이영수 명예회장(사진)이 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1927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 경성상업학교를 거쳐 중국 랴오닝성 다롄고등상업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제약 및 화학업체를 다니다가 육체노동으로 인한 근육통을 겪으면서도 비싼 일제 파스를 쓸 수밖에 없는 국민들을 위해 국산 파스를 만들기로 마음먹고 1959년 신신제약을 설립했다.

신신파스를 만든 신신제약은 1960년대부터 수출에 집중해 1983년 ‘100만 불 수출의 탑’을 달성하기도 했다. 1997년 국민훈장 동백장, 2009년 한국창업대상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아들인 이병기 신신제약 사장과 세 딸인 명순 명재 명옥 씨, 사위 김한기 신신제약 회장과 임승태 김재천 씨, 며느리 문희주 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8일 낮 12시 30분. 02-3410-3151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