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날 공격하는 건 윤핵관… 대통령은 당무 개입 안해”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8: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리위 앞 윤핵관-尹心 갈라치기 “국정지지율 하락, 대통령탓 아냐”
“李대표가 준 박근혜시계 있다”… 성접대 주장 기업인측 밝혀
李 “내가 줬다는 시점 맞지 않아”
크게보기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7일 성 접대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결과를 앞두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연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과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의 구분에 주력하고 있다. 윤핵관 인사들이 자신에 대한 공세를 주도하고 있지만, 진짜 윤 대통령의 뜻은 그들과 다르다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5일 MBC 라디오에서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이후 (자신을 향한) 당 혁신위, 우크라이나행 등에 대한 공격은 소위 윤핵관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나”라며 “‘간장’(‘간 보는 안철수 의원’과 장제원 의원의 앞 글자를 딴 조어) 발언은 방어적 성격의 선제타격”이라고 했다. 4월 윤리위의 이 대표 의혹 회부 결정 이후 이어진 당내 공격의 배후로 장 의원 등 윤핵관이 있다는 것. 이에 장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거기에 대응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당무에 개입한 징후가 없다”고도 했다. 윤리위를 앞두고 ‘반(反)이준석’ 움직임을 주도하는 윤핵관 인사들이 윤 대통령의 뜻과 다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서도 “대통령 탓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다”고 했다. 이에 여권에서는 “윤리위 결정을 앞두고 이 대표가 연일 윤심에 호소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 직전인 6일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리는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에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대표를 향한 당내 공격은 거세지는 분위기다. 전날 이 대표 주재의 당 최고위 회의를 ‘보이콧’했던 배현진 최고위원은 이날 이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겨냥해 “‘안 했다. 물의 빚어 송구하다’ 이 열 자의 말이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을 몇 달째인지. 해야 할 말만 하시라”며 직격했다.

여권의 관심이 윤리위에 쏠리는 상황에서 경찰 수사도 계속되고 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 김 대표는 2013년 8월 15일 이 대표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대표 측의 김소연 변호사는 “김 대표 회사 직원이 그즈음(2013년 8월) 김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아 보관해 왔는데 (해당 시계) 사진을 오늘 아침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가 김 대표에게 건넸다는 시계가 실존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당시) 8월 15일에 처음 독립유공자들에게 배부한 시계를 제가 8월 15일에 본인에게 전달했다는 주장은 시점 자체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