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친명 “전대 룰 왜 뒤집나” 비대위 정면공격… 민주당 ‘룰의 전쟁’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투표 30% 반영’ 전준위 수정案
비대위, 비공개 회의서 되돌려… 안규백 전준위원장 반발 사퇴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도 논란, 의원등 40명 “전당원 투표로 룰 결정”
민주당 비대위-친명 의원들 ‘전대 룰 갈등’ 5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사진)이 이한열 열사 35주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민주당 비대위의 전당대회 룰 변경에 반발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의 모습. 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8·28 전당대회 경선 룰을 두고 심각한 내홍에 휩싸였다. 전날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제안한 룰 수정안을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비공개 회의 끝에 반나절 만에 뒤집자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이 “이 룰대로라면 이재명도 컷오프 대상”이라며 집단 반발했다. 4선의 안규백 전준위원장도 비대위 결정에 항의하며 5일 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논란이 된 핵심 쟁점은 △예비경선(컷오프)에서 중앙위원 투표 비중과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다. 전날 전준위는 중앙위원과 국민 투표를 각각 70%, 30%씩 반영하는 안을 발표했지만 비대위가 이를 다시 현행 ‘중앙위원 100%’로 뒤집었다. 민주당 내에선 친문(친문재인)계는 중앙위원과 대의원, 친명계는 권리당원과 일반 국민 투표에서 유리하다는 해석이 많다.

이에 대해 전준위원인 친명계 김병욱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선거에서 우리가 패배한 핵심 원인 중 하나가 민심을 반영하지 못한 정부의 실정과 당의 일방통행”이라며 비대위 결정을 비판했다. 반면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예비경선에서 일반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후보자가 10명이 넘는 다수인 경우 일반 국민이 판단할 수 있겠느냐. 여론조사로 변별력 확보가 어렵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맞섰다.

비대위가 도입하기로 한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에 대해서도 친명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터져 나왔다. 권리당원이 1인 2표씩 행사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한 표는 무조건 자신이 살고 있는 권역 출신 후보자를 뽑도록 하는 방안으로, 이를 도입하면 친문 및 비명(비이재명) 세력이 강한 호남 출신이 상대적으로 최고위원 선거에서 유리해질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안 전 위원장은 “유례없는 제도”라고 날을 세웠고 친명계를 비롯해 최고위원 도전 의사를 내비쳤던 ‘처럼회’ 멤버 등 40명도 이날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들의 투표권을 제한해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전 당원 투표로 전대 룰을 결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우 비대위원장은 “지난 수년간 호남, 충청, 영남 출신 최고위원들이 지도부에 입성하지 못해 수도권 정당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번 갈등에 대해 결국 당이 ‘친명계’와 ‘비명계’로 본격 재편되는 과정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전준위의 룰 수정안이 친명계 요구 사안과 거의 동일해 사실상 ‘어대명 룰’이라는 당내 불만이 적지 않았는데, 비대위 회의를 거치며 수정이 된 것”이라고 했다. 비명계의 비공식적 반발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해석이다. 친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도 공동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실체는 모르지만 당의 변화를 막고 저항하기 위해 조직화된 기득권 세력이 비대위의 결정을 뒤집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반면 친문 성향의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대 룰 관련 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비대위를 옹호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