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엘베서 버려지는 전기 재사용’ 탄소배출권 첫 획득

입력 2022-07-06 03:00업데이트 2022-07-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 ‘승강기 회생제동장치’
아파트 215개 단지 2304대 설치
서울시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버려지는 전기를 재사용하는 ‘승강기 회생제동장치’를 설치해 전국 최초로 탄소배출권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승강기가 작동할 때 모터에서 발생하는 전기는 보통 열로 소비돼 버려지는데, 회생제동장치는 이때 발생한 전기의 15∼40%를 회수해 재사용할 수 있게 하는 자가발전장치다. 버려지는 에너지를 재활용해 전기료를 아끼고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내는 것이다.

서울시는 2019년 아파트 단지에 회생제동장치 설치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아파트 단지 215곳에 2304대를 설치했다. 올해도 180대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에 서울시가 획득한 탄소배출권 168t은 2019년 상반기(1∼6월) 아파트 10개 단지에 장치 177대를 설치해 감축한 누적 온실가스양이다. 당시 설치를 마치고 환경부에 승인 신청을 한 뒤 검증 절차 등을 거쳐 2년 5개월 만에 최종 승인을 받은 것. 서울시 측은 해당 장치를 통한 신청이 처음이라 환경부가 기준을 새로 마련하는 등 소요 시간이 길어졌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미 설치를 끝낸 나머지 장치에 대해서도 해마다 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승인을 계기로 앞으로 승인에 걸리는 시간이 절반가량으로 단축되고 검증 절차도 간편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장치 1대당 연간 0.39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며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2025년부터는 해마다 897t의 탄소배출권을 획득할 수 있고 해마다 2700만 원의 경제적 효과를 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