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1만8147명 확진 ‘40일만 최다’…위중증 54명·사망 2명

입력 2022-07-05 09:59업데이트 2022-07-05 10: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하루 만에 3배 급증해 1만8000명대로 나타났다. 최근 40일 만에 최다 수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8417명 늘어 누적 1841만3997명이다.

전날인 4일 0시 기준 6253명과 비교하면 약 3배 더 늘었다. 일주일 전인 6월28일 9894명과 비교해도 8253명 증가했다.

특히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5월26일 1만8805명 이후 40일 만에 최다 수치다.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4896명, 서울 4779명, 인천 983명 등 수도권에서 1만658명(58.8%)이 감염됐다.

비수도권에서는 7474명(41.2%)이 발생했다. 부산 1169명, 대구 677명, 광주 280명, 대전 435명, 울산 465명, 세종 117명, 강원 532명, 충북 412명, 충남 585명, 전북 401명, 전남 385명, 경북 657명, 경남 1074명, 제주 285명 등이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1만7976명이다. 이 중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1995명(11.1%), 18세 이하는 3737명(20.8%)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171명으로, 지난달 24일부터 12일째 1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신규 해외 유입 확진자 중 15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나왔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 발생해 5일째 한 자릿수다. 70대 1명, 80세 이상 1명이 숨졌다. 누적 사망자는 2만4576명이며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3%를 유지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든 54명이다. 46명이 60대 이상 고령층이고 50대 2명, 40대 4명, 30대와 9세 이하에서 각각 1명이 위중증 치료를 받고 있다. 새로 입원한 확진자는 전날보다 28명 늘어난 103명이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6.8%로 여유를 보였다. 수도권 가동률은 6.6%, 비수도권은 7.4%다. 준-중환자실 병상 가동률은 11.0%,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6.7%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5만8782명이다. 전날 1만5298명이 신규 재택치료자로 배정받았다. 의료기관의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2322명이다.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은 전국에 845개, 24시간 운영되는 의료상담센터는 226개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확진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는 1만2651개가 있다. 이중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20개가 운영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