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히틀러와 스탈린의 악수[임용한의 전쟁사]〈219〉

임용한 역사학자
입력 2022-07-05 03:00업데이트 2022-07-05 0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1차 세계대전을 시작하기 전에 독일은 전쟁 준비를 하면서 절대로 러시아를 침공해서는 안 된다는 준칙을 세웠다. 만에 하나 침공한다면 우크라이나로 한정한다. 독일에 필요한 땅은 러시아가 아니라 우크라이나였다. 다행히 이때는 이 원칙이 지켜졌다.

1930년대 히틀러의 구호는 ‘독일의 생존’이었다. 독일 민족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더 넓은 영토가 필요하다는 것. 히틀러는 노골적으로 폴란드, 체코, 루마니아 등 동유럽 국가를 지목하고, 이곳을 얻기 위해 소련과 일전도 불사하겠다고 떠들었다. 1938년 히틀러가 체코를 병합했다. 베르사유 체제를 폐기하고 재무장을 선언한 독일은 어느새 유럽 최강이 되어 있었다. 프랑스 군부는 솔직히 독일군이 더 강하며 자신들은 방어는 가능하지만 공격은 어렵다고 고백했다. 게다가 영국과 프랑스는 1000만 명의 희생자를 낸 1차 대전의 악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이때 눈에 들어온 나라가 소련이었다. 소련은 1차 대전 때 연합군과 함께 독일과 싸웠다. 히틀러는 체코 다음 목표로 폴란드를 노렸다. 소련 입장에서 독일이 폴란드를 점령하면 우크라이나가 위험했다. 독일은 1차 대전 전부터 우크라이나에 눈독을 들였고, 히틀러는 입만 열면 마르크스주의의 박멸이 나치당의 소명이라고 떠들고 있었다.

폴란드도 이를 알고 소련과 상호방위협약을 맺고 있었다. 영, 프의 사절단이 모스크바로 달려갔다. 3국이 힘을 합쳐 히틀러의 야욕을 꺾자고 했다. 정세상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이었는데, 스탈린은 시큰둥했다. 알고 보니 소련은 우크라이나를 보호할 방법이 또 있었다. 폴란드를 독일과 반씩 나누는 것이다. 그래서 비밀리에 탄생한 조약이 독소불가침 조약이다. 두 나라는 폴란드를 침공해 반분했고, 영국과 프랑스는 힘쓰는 시늉만 하다가 끝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교착상태로 들어가자 러시아는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독일을 협박하기 시작했다. 두 나라는 또 손을 잡을까? 이번에는 그럴 가능성이 낮지만 언제 누가 배신할지 모른다. 아니 국제정치에는 배신이란 단어조차 존재하지 않는다.

임용한 역사학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