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KBS노조, 김의철 사장-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민감사 청구

입력 2022-07-05 03:00업데이트 2022-07-05 08: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뉴시스
보수 성향인 KBS노동조합(1노조)과 공영언론미래비전100년위원회 등 20여 개 시민단체가 4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의철 KBS 사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1노조 등은 김 사장이 2017년 KBS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간부들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고 주장했다. 당시 박모 앵커는 파업 동참을 촉구하는 글을 사내 게시판에 올리며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간부 70여 명의 이름을 적었다. 이 간부들은 보직을 박탈당하거나 한직으로 발령 났다는 게 1노조 등의 주장이다.

이들 단체는 2018년 KBS가 이른바 적폐청산을 내세워 만든 ‘진실과미래위원회(진미위)’가 조사 과정에서 직원들의 e메일을 무단 열람한 의혹도 감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사장은 당시 진미위원이었다. 이들 단체는 한 위원장이 KBS 지역방송국 통합 안건을 2년 넘게 처리하지 않아 지역방송국의 부실이 이어지는 등 직무를 유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 단체는 지난달 20일 김 사장 임명 과정 및 기자 특혜 채용 등 8개 항목을 꼽으며 KBS에 대해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