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성남FC 수사 경기남부청이 마무리…이재명 관련 수사 “법대로 진행”

입력 2022-07-04 13:02업데이트 2022-07-04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남부경찰청. © 뉴스1
경기남부경찰청은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재수사를 분당경찰로서부터 이관받았다고 4일 밝혔다.

이관 사유에 대해서는 분당서의 ‘업무 과부하’라고 설명했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이날 “과거 분당서에서 검찰에 송치한 뒤 검찰의 보완요구가 있어 분당서가 수사를 해왔다”며 “송치 또는 불송치 결정을 한 기관에서 보완수사를 마무리하는 게 맞지만, 현재 마무리단계에 있고 지난주 초 분당서에서 업무 과부하로 인해 민생범죄 수사 등을 못하는 상황이라는 요청이 있어 (받기로)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청은 해당 사건을 보완 수사해 추후 검찰에 넘기는 등 수사를 마무리 할 방침이다.

앞서 분당서는 지난 5월 17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성남FC 구단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두산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같은달 2일에는 성남시청 정책기획과, 도시계획과 등 5개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두산건설과 시민프로축구단 성남FC 압수수색에 나선 17일 오후 경기 성남 분당구 성남FC클럽하우스에서 경찰이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이외에도 경기남부청은 ‘법인카드 유용 의혹’,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비선캠프 의혹’ ‘이재명 의원 아들 이동호 씨 불법 도박·성매매 의혹’ 등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관련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모든 수사는 법과 절차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면서 수사 지연에 대한 일각의 의혹을 일축했다.

이 의원 아들에 대한 불법 도박·성매매 의혹 수사의 경우 현재 계좌 압수수색 후 자료를 분석하는 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자료가 워낙 방대해 분석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중”이라고 남부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이 의원 측의 소환 여부 등에 대해서는 “아직 이 의원과 접촉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이 의원을 한 번에 불러 조사할 지 각각 따로 소환해 조사할지 여부도 경찰은 “지금 단계에선 말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인천으로 집을 옮긴 상황이 수사의 변수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범죄지 관할이라는 게 있어서 수사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