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尹지지율, 내가 20일이면 해결” 사퇴론 선그으며 尹心잡기

입력 2022-07-04 03:00업데이트 2022-07-04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식물 당대표 되고 싶은 생각 없어 尹정부 돕고싶어도 도와달라 안해”
윤리위 전날 고위 당정회의 주목
李대표가 띄운 혁신위 첫 워크숍 ‘3선 연임 금지’ 등 공천개혁 토론
윤석열 대통령이 1일 3박5일 동안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첫 순방을 마치고 김건희 여사와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식물 당 대표가 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의혹만으로 직(職)을 내려놓은 경우는 없지 않았느냐”며 “내가 역할을 맡으면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율 하락 문제는)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자진 사퇴론에 연일 선을 그으며 중앙당 윤리위원회 결과 이후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분명하게 밝힌 것이다.

이날 이 대표가 띄운 혁신위원회도 첫 워크숍을 열고 6시간 반가량 공천제도 개혁안 등 앞으로 다룰 의제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였다. 7일 윤리위 결정을 앞두고 이 대표 측과 ‘반(反)이준석’ 측은 주말 동안 공개 충돌은 자제하며 윤리위와 여론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 여권, ‘6일 고위 당정협의회’ 성사될지 주목
국민의힘 혁신 방안 논의 3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워크숍에서 최재형 혁신위원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최 위원장은 “국민이 원하는 어떤 모습으로 변화해야 할지 가감 없는 당내 의견을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공동취재단
혁신위가 의욕적으로 첫발을 뗐지만 정작 향후 혁신위의 활동은 이 대표의 거취와 직결돼 있다. 자연히 여당 의원들의 관심도 혁신위가 아닌 윤리위에 쏠려 있다. 이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여부를 여전히 가늠할 수 없는 데다 대통령실 역시 윤리위 문제에 대해 대외적으로는 철저히 침묵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권 일각에선 “당원권 정지 이상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이날 이 대표는 최근 윤 대통령과 당 지지율 하락에 대한 책임론에 대해선 “그분들(친윤석열계)이 (내 역할을) 못 하게 하지 않느냐. 내가 역할을 맡으면 (지지율 하락은)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했다. 이어 “나한테 ‘왜 윤석열 정부를 안 돕느냐’고 하는데, 도와 달라는 얘기를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에선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6일 고위 당정협의회가 이 대표 문제의 변곡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및 주요 수석비서관, 여당 지도부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개최 여부는 물론이고 이 대표의 참석 여부 등을 두고 ‘윤심’(윤 대통령의 의중)의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다는 것. 이 대표 측은 “아직까지 고위 당정협의회가 연기됐다는 연락은 받지 못했다”며 “예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 ‘3선 연임 금지’ 등 혁신안 난상토론
혁신위는 이날 혁신위원들이 각각 준비한 혁신 어젠다를 비공개로 발표하고 난상토론을 벌였다. 최재형 혁신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토론 전 모두발언에서 “당이 어떤 방향으로 새로워져야 하고,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어떻게 변해야 할지 (위원들이) 가감 없는 당내 의견을 수렴해온 것으로 안다”며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하고 어떻게 회의를 진행할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최 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원 15명 중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한 구혁모 채명성 위원을 제외하고 13명이 참석했다.

혁신위에서 다룰 의제 중 파괴력이 가장 큰 내용은 공천제도 개혁안이다. 2년 앞으로 다가온 22대 총선 공천제도 개혁안이 혁신위 논의를 통해 현실화될 경우 당내 의원들뿐만 아니라 정치권 전반에 미칠 파급력이 작지 않기 때문이다. 조해진 혁신위 부위원장은 이날 동일 지역구에서 국회의원 3선을 초과해 연임할 수 없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이 대표가 강조했던 당원 관리 강화 방안도 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2030세대 젊은 당원들을 위한 ‘유스(youth) 당 조직 도입’을 비롯해 풀뿌리 당 조직 강화, 당원 활동 인센티브 구축, 소수자 정치 참여 제고 방안 등 다양한 의제가 토론 주제로 올라왔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