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원숭이두창 예전과 다른 증상…생식기주변 병변 많고 열 덜나”

입력 2022-07-02 22:28업데이트 2022-07-02 22: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영국에서 원숭이두창 환자들을 조사한 결과, 생식기와 항문 주변에 병변이 많고, 열은 덜 나는 등 예전과 증상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때에 진단을 못해 감염 사례를 놓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은 런던 첼시&웨스트민스터 병원 등 공동 연구팀이 원숭이두창 감염환자 54명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54명은 지난 5월 26일 기준 영국의 원숭이두창 감염환자 약 60%로, 이들은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운데 2명을 제외하고 상대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보균자인지를 몰랐다.

또한 이들 가운데 4분의 1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양성을 보였고 또 4분의 1은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는 동시에 다른 성병이 있었다.

연구팀은 “모든 연구대상에게 피부 병변이 있었고, 이중 94%가 생식기와 항문 부위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과거 발병 사례에서는 팔다리와 얼굴 및 목에 병변이 발생하는 것과 다른 것이다.

아울러 영국 감염 사례를 볼 때 57%만 열이 났는데 이는 과거 85%~100%의 감염사례가 발열 증상을 보인 것과 차이가 있다.

연구팀은 “원숭이두창이 헤르페스나 매독과 같은 일반 성병으로 오인될 수 있기 때문에 그 정의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지금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6분의 1은 현행기준을 충족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루즈 번 첼시&윈스터병원 의사는 ”잘못된 진단은 적절한 개입과 전염 예방 기회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리버풀 열대의학대 소속 휴 애들러는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에게 새로운 피부 발진이 생기면 다른 증상이 없더라도 원숭이두창 진단검사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관련 연구 결과는 1일 국제 감염병 분야 학술지인 ‘랜싯 감염병’에 발표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