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차기 美대선 가상대결, 트럼프 44%-바이든 39%…전달보다 3%p 더 벌어져

입력 2022-07-02 04:37업데이트 2022-07-02 0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40여년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좀처럼 바닥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24년 대선 가상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간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에머슨 대학이 지난달 28~29일 전국 12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2.7%포인트)에 따르면, 2024년 대선 가상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39%를 얻는 데 그쳐 트럼프 전 대통령(44%)에게 5%포인트나 뒤졌다. 응답자의 12% ‘다른 사람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와 같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5월 42%에서 3%포인트가 하락해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40%로 집계됐다. 반면 응답자의 53%는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미 의사당 폭동 사태의 진상규명을 하고 있는 미 하원의 1·6조사특별위원회의 공개청문회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엔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모습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할 경우 1·6조사특위의 공개 청문회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하려는 유권자들의 의사에 영향을 미치겠느냐는 설문에 응답자의 35%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고, 32%는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8%는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에머슨 대학측은 “공화당 지지층의 절반은 청문회 후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높다고 답했고, 무당층 중 38%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할 가능성이 낮다고 답했다. 지난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했던 사람들 중에선 9%만이 청문회 후에 2024년에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낮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차기 대선주자와 관련해서 민주당 지지층의 64%는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돼야 한다고 답했지만, 36%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반대했다.

공화당 지지층을 상대로 한 조사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55%로 가장 높았으며,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20%),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9%)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미 연방대법원이 낙태권을 인정했던 ‘로 대 웨이드’ 판례를 공식 폐기한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59%는 의회가 낙태권을 합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여성 중에선 62%, 남성들은 55%가 낙태권 합법화 법안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가장 중요한 이슈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8%가 경제를 꼽았다. 이는 5월 조사보다 9%포인트나 높아진 수치라고 에머슨 대학측은 전했다. 경제 외에는 ‘의료’ 문제가 11%로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