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김승희 의혹 좋은 모습 아냐”… 연일 거취 거론

입력 2022-07-02 03:00업데이트 2022-07-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사 의뢰 이후 내부 기류 달라져
金측 “정치자금 사적 사용 안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 대상이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사진)에 대해 국민의힘의 내부 기류가 달라지고 있다. 여당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김 후보자는 “고의적으로 정치자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한 바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달 29일 김 후보자를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한 것과 관련해 “후원금을 쓰다가 생긴 일로 실무자의 실수가 있는 것 같지만 어찌 됐든 모든 책임은 국회의원이 지는 것”이라며 “수사 의뢰된 것은 상당히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성 의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도 김 후보자 거취 논란에 대해 “어찌 됐든 좋은 모습은 아니다”라며 “아무래도 대통령께서 국민 여론 등을 살피지 않겠나”라고 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해명을 들어보자는 분위기였지만 수사 의뢰 이후 분위기가 바뀌는 흐름이다. 여당 관계자는 “선관위의 수사 의뢰는 제기된 의혹 수준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KBS 라디오에서 김 후보자에 대해 “인사권자의 고독한 결단만이 남은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나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이날 김 후보자가 정치자금으로 배우자 차량의 보험료를 내고 렌터카를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회계 실무 착오이고 후보자는 세부 내용을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선관위가 김 후보자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에 대해선 “법 위반으로 결론지은 게 아니라 위반 여부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