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朴 만남 돕겠다며 의원-하버드 동문 거론”

입력 2022-07-02 03:00업데이트 2022-07-02 06: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접대 의혹 기업인 주장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까지 가게 된 이준석 대표의 관련 의혹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이 대표가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박근혜 정권 초인 2013년 7월과 8월 대전 유성구의 한 호텔에서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보수 성향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대전지방검찰청 수사 자료를 통해 확인했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했지만 이 대표는 “(성 상납 의혹으로) 수사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다른 하나는 증거인멸교사 의혹이다. 이 대표가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을 성 상납 의혹의 증인으로 지목된 장모 씨에게 보내 투자유치 각서를 써주고 ‘성 접대가 없었다’는 사실 확인서를 받도록 지시했다는 것. 이 대표 측은 만남 자체는 인정하지만 성 상납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증거인멸교사도 성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만 윤리위는 성 상납 자체에 대한 판단보다는 이 대표가 증거인멸교사를 통해 품위유지의무를 위반했는지를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대표가 2013년 7월 이 대표와의 식사 자리에서 당시 박 대통령을 만날 수 있는 방법을 묻자 이 대표가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과 기업인’을 거론하면서 “내가 도와줄 수 있다”고 했다는 진술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이 대표가 언급한 2명은 이 대표와 하버드대 동문인 컨설팅사 대표 류모 씨와 전직 의원 김모 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을 직접 만나기 위해 이 대표가 거론한 2명을 자주 접촉했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전혜진 기자 sunri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