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정가 금상에 조남훈씨-거문고 이루리씨

입력 2022-07-02 03:00업데이트 2022-07-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38회 동아국악콩쿠르 시상식
금상 15명 등 총 45명 입상
제38회 동아국악콩쿠르에서 각 부문 최고 등위에 오른 영광의 얼굴들. 앞줄 왼쪽부터 장서영 신비 박지민 차루빈 이레 조남훈 구다림, 뒷줄 왼쪽부터 차승재 황다능 이루리 김수진 정혁 김용건 김용찬 김보선.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아직 부족한데도 좋게 평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정진하는 예인이 되겠습니다.”

1일 막을 내린 제38회 동아국악콩쿠르에서 정가 부문 일반부 금상을 받은 조남훈 씨(19·한국예술종합학교 2학년)는 간략하게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할아버지부터 온 가족이 정가를 불러온 ‘정가 가족’의 3대로 자라났다. 조 씨는 “정가는 군악대에 해당 분야가 없어 군에 입대하면 대개 전공을 포기하게 된다. 예술체육요원으로 계속 정가의 아름다움을 알리면서 봉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동아일보사가 주최하고 정효문화재단과 동아꿈나무재단 후원, 롯데그룹 협찬으로 지난달 7일부터 서울 서초구 정효아트센터에서 열린 올해 동아국악콩쿠르에서는 본선 진출자 78명 가운데 일반부 8명, 학생부 7명의 금상 수상자를 포함해 45명의 입상자가 나왔다.

작곡 부문 수석 입상자에게 수여하는 전인평 국악작곡상은 금상 수상자인 정혁 씨(23·중앙대 4학년)가 받았다. 민속국악사(대표 조대석)가 악기를 부상으로 주는 민속국악사상은 거문고 일반부 금상 수상자인 이루리 씨(21·서울대 4학년)와 거문고 학생부 금상 수상자인 차승재 군(15·국악고 1년)에게 돌아갔다.

심사 결과와 심사평은 이달 6일 이후 동아국악콩쿠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