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한일관계 개선’ 논의가 불편한 北… “이완용 무색케 할 특등 매국노”

입력 2022-07-01 12:37업데이트 2022-07-01 1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제징용 노동자상. 2020.5.1/뉴스1
북한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나선 윤석열 정부를 향해 “매국 역적 이완용도 무색하게 할 특등매국노 무리”고 거세게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인 통일의 메아리는 1일 리철 조국통일연구원 연구사 명의의 글에서 “요즘 남조선(남한)의 윤석열 패당이 하는 노릇을 보면 전부 민족의 존엄을 팔아먹는 쓸개 빠진 짓들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일의 메아리는 “지난 3월부터 (일본 총리) 기시다(岸田)와의 회담을 성사시킨다며 섬나라(일본)에 끈질기게 빌붙어 돌아간 이 얼간이들은 얼마 전엔 국방부와 외교부 장관이란 자들을 내세워 ‘일본과의 안보협력 정상화를 위해 일본과 진지한 대화에 나서겠다’느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정상화하겠다’느니 하며 연일 쪽발이들에게 굽신거렸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더욱이 격분을 금할 수 없는 것은 윤석열 역적 패당이 일본의 과거 죄악을 문제시할 대신 왜나라의 부당한 요구에 머리를 숙이며 비굴하게 놀아대고 있는 것”이라며 일제강점기 강제동한 피해자 배상 문제를 놓고 우리 정부의 ‘대위변제’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점을 문제삼았다.

매체는 “이 역적 패거리들은 ‘쌍방관계를 개선하려면 일련의 현안 문제에서 해결책을 먼저 내놓으라’고 일본이 강박하자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구체적인 배상 해법을 마련한다고 하면서 일본 기업이 피해자들에게 해야 할 배상을 ‘남조선(남한)이 대신 갚아주겠다’고 떠들고 있다”며 “그야말로 민족적 자존심은커녕 초보적인 인간의 체면마저 줴버린(내버린) 천하 머저리 짓이 아닐 수 없다”고 재차 공격했다.

매체는 “바로 이런 얼간망둥이들 때문에 남조선이 ‘정치 난쟁이’로 불리는 섬 오랑캐 따위한테서까지 모욕과 하대를 받는 것”이라며 “이제 이 매국 역적들로 인해 남조선이 미국에 이어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되게 되는 건 시간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친일 매국노들을 그냥 두고서는 언제 가도 왜나라 쪽발이들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도 우리 정부의 강제동원 관련 대위변제 가능성에 대해 “차라리 일본인으로 국적을 바꾸라”고 비난했다.

메아리는 “배상 문제는 단순히 피해자들에게 얼마를 쥐어주는가 못 주는가 하는 금전 문제가 아니라 민족의 가슴에 응어리진 한을 푸는 문제”라며 “그렇게 천년 숙적의 비위를 맞춰 관계 개선을 한다면 그건 관계 개선이 아니라 치욕적인 굴종 관계 외 다름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 대법원은 지난 2018년 10월 일본 전범기업들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1인당 1억원씩 배상하란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당시 우리 정부에 제공한 유·무상 경제협력을 통해 “이미 해결됐다”고 주장하며 우리 법원 판단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 정부는 민관 협의회를 구성해 강제동원 피해배상 문제를 해결할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협의회에선 우리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대신 배상하고 추후 일본 측에 청구하는 ‘대위변제’ 방안 등도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