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문화

김지수 “11년전 제 골수 기증받은 남학생, 결혼한다고…기적 같다”

입력 2022-07-01 11:25업데이트 2022-07-01 12: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출처=김지수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수가 11년 전 자신의 골수를 기증받은 백혈병 환자가 건강하게 자라 곧 결혼을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지수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보건복지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홈페이지에 올라갈 장기기증희망등록에 관한 영상을 찍고 왔다”고 밝혔다.

김지수는 “평소 각막이나 장기 기증, 골수 기증 등을 생각해보셨으면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사이트에 들어오셔서 정보를 확인하시고 참여하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수는 11년 전 자신이 골수를 기증했던 환자의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제게 골수를 이식받았던 친구가 남자 고등학생이었다는 것밖에 모른다”며 “알고 싶어도 알 수 없는 친구의 소식은 소아암 병동에서, 그 친구의 지인을 통해 두 번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공부해 대학도 가고 여자친구도 생겼다더라. 결혼한다는 이야기도 들었다”며 “그런 소식을 우연히 접할 때마다 그 친구와 저의 인연이 정말 보통 인연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만나서 한 번이라도 안아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지수는 “살면서 이런 기적을 만날 수 있는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살기 팍팍하고 힘들 때가 많은 요즘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기적을 만날 수 있는 일에 함께한다면 상대방뿐만 아니라 오히려 나 자신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될 거라 저의 경험으로 확신한다”며 장기기증을 독려했다.

2005년 각막, 장기, 골수 기증을 등록한 김지수는 2011년 한 백혈병 환자에게 자신의 골수를 기증했다. 2017년부터는 조혈모세포 은행 홍보대사도 맡고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