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승희 수사대상 되자… 與 “거취 문제, 상황 변화 고려할 필요”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관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고발
野 “지명 철회하고 대국민사과하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사진)를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판단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하겠지만 그동안 상황 변화가 생긴 부분을 고려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6월 29일) 선관위의 수사 의뢰 사실이 알려지자 공식 논평을 통해 “법과 원칙에 맞는 수사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식 논평에서 “유감스러운 상황”이라고 표현하면서도 ‘법과 원칙에 맞는 수사’를 언급한 것을 두고 당 내부의 부정적 여론 확산 기류와 무관치 않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으로 관용차(G80) 렌트 보증금(1800여만 원)과 매달 렌털비를 지급했고, 임기 종료 후 헐값에 이 차량을 인수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지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분명하다”며 “즉각적인 지명 철회는 물론이고 수사 대상이 된 부적격 인사를 장관으로 추천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께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