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찰 ‘이재명 옆집, 캠프 의혹’ 관련 GH 압수수색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선거사무소 사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30일 GH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옆집의 GH 합숙소가 실제론 ‘선거사무소’로 사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인데, 경찰은 올 4월에는 진상 규명을 위해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 반부터 3시간 동안 수사관 4명을 보내 수원에 위치한 GH 본사 경영정보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합숙소 계약과 관련된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GH는 2020년 8월 이 의원 아파트 바로 옆집을 9억5000만 원에 2년간 임차하는 계약을 맺었다. 국민의힘은 이 합숙소를 이 의원 측이 대선 비선 캠프로 사용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올 2월 이헌욱 전 GH 사장 등을 고발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