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누리호 큐브위성 사출 성공… 상태정보 일부만 수신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세 안정화 작업’ 진행중 추정
양방향 교신까지 시간 더 필요할듯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목표 궤도에 투입된 성능검증 위성으로부터 조선대 연구진이 개발한 큐브위성(사진)이 성공적으로 분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큐브위성은 지상국에 일부 상태 정보를 보내 왔지만 완전한 양방향 교신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달 21일 누리호가 쏘아올린 성능검증 위성에 탑재됐던 4개의 큐브위성 중 조선대 연구팀 큐브위성이 29일 오후 4시 50분경 성공적으로 분리돼 30일 오전 3시 48분경 지상국으로 일부 상태 정보가 수신됐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큐브위성이 보낸 상태 정보에는 위성의 모드와 자세,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의 상태(현재 꺼짐), 배터리 모드(정상), 배터리 전압(정상) 정보가 포함됐다. 당초 우리나라 상공 비행 시 20회 반복으로 신호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20회 중 2회만 수신된 것으로 확인됐다. 상태 정보가 일부 횟수만 수신된 이유는 아직 자세 안정화가 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후 다음 교신이 이뤄진 30일 오후 3시 51분경, 오후 5시 29분경에도 미약한 상태 정보가 각각 3회와 1회 수신됐다. 이때도 양방향 교신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연구진은 위성 상태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큐브위성을 사출한 성능검증 위성은 자세 안정화 작업이 완료된 상태다. 1일 오후 4시 30분경에는 두 번째로 KAIST 연구팀의 큐브위성을 사출할 예정이다.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rebor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