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시진핑 893일만의 ‘외출’, 고속철로 홍콩에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늘 홍콩반환 25주년 기념식 참석
홍콩, 행사장 기차역 등 삼엄 경비
참석 인사들 사흘전부터 격리 조치
시진핑 영접하는 홍콩행정장관 지난달 3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고속철을 타고 홍콩 웨스트카오룽역에 도착했다. 열차에서 내리는 시 주석(오른쪽)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왼쪽에서 세 번째)이 맞이하고 있다. 홍콩=AP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열리는 홍콩 반환 25주년 기념식 및 존 리 신임 홍콩 행정장관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고속철 ‘가오톄(高鐵)’를 타고 홍콩을 찾았다. 2020년 1월 미얀마 방문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이유로 893일 동안 본토를 벗어난 적이 없는 시 주석의 이번 홍콩 방문은 전 세계에 ‘홍콩 통제권 강화’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30일 중국중앙(CC)TV는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오후 3시경 홍콩 웨스트카오룽 고속철 역에 도착하는 장면을 생중계했다. 시 주석이 열차에서 내리는 순간부터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이 영접해 뒤를 따랐다. 1일 취임하는 존 리 신임 행정장관도 역에 나와 시 주석을 맞았다.

역에는 꽃과 깃발을 흔드는 어린이들을 포함해 수백 명의 인파가 시 주석을 환영했다. 시 주석은 악수를 하거나 아이들을 포옹하지는 않았다. 코로나19를 우려한 행동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도착 직후 연설에서 “홍콩은 불속의 고통을 견디고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浴火重生)”고 말했다. 2019년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2020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반대 등 일련의 민주화 시위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시 주석은 홍콩과학공원 등을 방문해 고위 인사 등을 접견한 뒤 저녁에 다시 선전으로 돌아가 숙박했다. 시 주석은 1일 다시 고속철을 타고 홍콩을 방문해 행사에 참석한다.

홍콩 당국은 극도로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시 주석이 탄 고속철이 도착한 웨스트카오룽 고속철 역에는 수천 명의 경찰을 배치했다. 반환 기념식이 열릴 홍콩컨벤션센터 주변 등은 모두 봉쇄하고 해당 지역 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했다.

시 주석 방문에 대비해 강력한 방역 대책도 시행했다. 행사에 참석할 홍콩 고위 관리 및 주요 인사 3000여 명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사흘 전부터 격리에 들어갔다. 특히 시 주석 환영행사에 참석할 홍콩 초등학생들에게 격리를 강제하면서도 정확한 정보를 학교와 부모에게 알려주지 않았다. 한 초등학교 교장은 “우리 학생들이 어디에서 격리를 하고 있는지, 격리 후 어디에 배치되는지 전혀 모른다”고 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