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나토 공식 홈피에 ‘눈 감은 尹대통령’ 사진…네티즌 “의도적 아니냐”

입력 2022-06-30 10:46업데이트 2022-06-30 10: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채 찍힌 사진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것을 두고 네티즌들이 불쾌감을 표시하고 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 대통령이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지난 29일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으로,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중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과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찍은 사진이다.

사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을 제외한 아태 인사들과 나토 사무총장은 모두 눈을 뜬 채 입가에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처음 공유한 네티즌은 “(나토 측이) 윤 대통령 눈 감고 있는 사진으로 올렸다. 이건 그냥 대놓고 무시하겠다는 의미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의도적으로 무시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유럽 쪽은 워낙 언론의 역사도 오래되고 사진에 메시지 담는 게 일상이다. 분명 의도를 담아 올린 사진일 것”이라며 “만만해 보였거나, 뭔가 비꼬고 싶었나 보다”라고 추측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우습게 보는 거다. 그 많은 사진 중에 왜 굳이 저 사진을 골라서 거느냐”며 “다른 주요 인사가 눈 감은 사진이었다면 저렇게 공식적으로 걸어놓을 수 있을까. 그냥 무시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에서는 나토 정상회의 일정 중 전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이른바 ‘노룩 악수’ 장면이 퍼져 네티즌 사이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만찬에 참석한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 악수하면서도 시선은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향한 모습이 영상에 담긴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짧은 악수 뒤 곧바로 루멘 라데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건네며 루멘 라데프 대통령과 짧은 대화를 나눴다.

당시 영상을 두고 네티즌들은 “고의로 안 본 거다”, “악수하는데 눈을 안 마주치다니”, “다수의 정상이 모인 공식 석상에서 우연은 없다”, “외교는 행동 하나하나 의미를 두고 하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