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늘 우러러본 박태환… 나는 더 열심히 해야”

입력 2022-06-30 03:00업데이트 2022-06-30 04: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세계선수권 은메달 황선우… “계영800m 결선 올라 뿌듯”
“박태환 선수를 넘었다는 표현은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한국 선수로 박태환(33) 이후 11년 만에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9·강원도청·사진)가 ‘마린보이’ 박태환과의 비교에 손사래를 쳤다.

황선우는 29일 서울 강남구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태환을 넘어섰다는 평가에 대해 “박태환 선수는 어릴 때부터 우러러본 선수다. (박태환이) 메이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던 만큼 앞으로 세계선수권, 아시아경기 등에서 꾸준히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2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해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때 박태환이 획득한 동메달을 넘어선 한국 수영 사상 최고 성적을 냈다. 이에 일부에서 황선우가 박태환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황선우는 “박태환은 한국 수영에 한 획을 그은 대단한 선수”라며 “난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한 박태환은 올림픽과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수영의 영웅이다.

황선우는 “특히 희망이 잘 안 보였던 단체전에서 한국 수영 사상 처음 결선에 오르고 좋은 기록을 냈다. 앞으로 호흡을 더 잘 맞춰서 7분6초 이내로 기록을 더 줄여 아시아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이번 세계선수권 남자 계영 800m에서 하루에 한국기록 2차례를 세우는 등 결선에서 한국이 역대 최고인 6위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탰다. 아시아경기 역대 단체전 최고 성적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남자 계영 800m에서 기록한 2위(은메달)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