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박병호 통산 350호… “양준혁 선배, 1개 남았어요”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전 3회 시즌 23호 솔로포 작렬… 15개 앞섰던 최형우 넘고 역대 5위
키움 이정후 3점포… 14호 공동 2위
LG 켈리 6이닝 무실점 첫 10승 고지… 박해민은 ‘무패 구창모’ 발로 흔들어
대구=뉴스1
‘국민 거포’ 박병호(KT·사진)가 국내 프로야구 역대 5번째로 350홈런을 달성했다.

박병호는 28일 삼성과의 대구 방문경기에서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3회초 1사에서 선제 1점 홈런을 터뜨렸다. 3경기 연속 홈런을 날린 박병호는 시즌 23호이자 역대 5번째로 개인 통산 350호 홈런을 기록했다. 이승엽(은퇴·467개), 최정(SSG·413개), 이대호(롯데·360개), 양준혁(은퇴·351개)이 박병호보다 먼저 350홈런을 돌파했다.

올 시즌 개막 전까지 최형우(KIA)가 342홈런, 박병호가 327홈런을 기록 중이어서 350홈런 고지는 최형우가 먼저 밟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를 뒤집으려면 박병호의 홈런 생산 속도가 최형우보다 3배 가까이 빨라야 해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박병호는 홈런 개수를 빠르게 늘려가면서 예상을 깨고 350홈런을 먼저 달성했다. 최형우는 올 시즌 홈런 7개를 기록 중이다.

박병호의 시즌 전반기 최다 홈런은 30개다. 홈런왕을 차지했던 2014년(52개)과 2015년(53개) 전반기에 각각 30개의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올스타전 휴식기가 시작되는 7월 15일까지 KT는 14경기를 남겨 놓고 있다. 홈런 공동 2위 그룹(14개)과의 격차를 9개로 벌린 박병호는 이날 2루타 2개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4타점의 활약으로 팀의 14-4 완승을 거들었다. KT 선발투수 소형준은 6이닝을 3실점으로 막고 8승(2패)째를 챙겼다.

키움 이정후는 2경기 연속 홈런을 치며 김현수(LG)와 홈런 공동 2위(14개)가 됐다. 키움은 2-1로 앞서던 5회말에 터진 이정후의 쐐기 3점포에 힘입어 KIA를 5-2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LG는 NC에 5-0 승리를 거두고 3연승했다. 통산 도루 332개(현역 2위), 도루왕 타이틀만 4번(2015∼2018년) 차지한 LG 박해민의 빠른 발이 NC 선발투수 구창모를 흔들었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내야안타를 친 박해민은 이어진 무사만루 기회에서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3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친 박해민은 2사 후 채은성의 타석 때 3루에 있다 구창모가 던진 공이 포수 뒤로 빠지자 또 홈을 밟았다. 박해민은 이날 4타수 3안타 1볼넷 3득점으로 활약했다. 부상 복귀 후 이날 경기 전까지 5경기에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31을 기록 중이던 구창모는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한 LG 선발 켈리는 10승(1패)째를 거두며 SSG의 폰트(9승)를 밀어내고 다승 단독 선두가 됐다. 켈리는 2020년 5월 16일 키움전부터 이날까지 71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를 기록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