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이와 영화감독, 최랄라 사진작가와 함께 전시 열어… 띠어리 ‘비 허드(BE HEARD)’ 프로젝트

이지은(생활 칼럼니스트)| 동아일보 골든걸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Fashion
‘목적(My Purpose)’을 주제로 한 띠어리의 ‘비 허드(BE HEARD)’ 프로젝트는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볼 수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운영하는 뉴욕 컨템포러리 브랜드 띠어리(Theory)는 목적(My Purpose)’을 주제로 ‘비 허드(BE HEARD)’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띠어리는 매년 변화를 선도하는 인물을 지원하고 다음 세대를 위한 진실된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비 허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이와 영화감독과 최랄라 사진작가와 함께 했다.

이와는 이미지들을 수집하고 재구성하는 독립적인 방식으로 영화를 제작하는 감독으로 전시에서 영화 ‘작은 새의 노래’를 공개했다. 영화에는 서로가 끊임없이 위로하고 위로받으며 삶의 목적을 만드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와 감독의 영화에는 서로가 끊임없이 위로하고 위로받으며 삶의 목적을 만드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작가 최랄라는 필름 카메라라는 아날로그적 언어로 자아와 세상, 그 사이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시에서 혼자가 되기 싫은 욕망으로부터 시작해 함께하는 삶을 선택하는 목적을 표현한 작품 3점을 선보였다. 전시는 30일까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볼 수 있다.

띠어리는 지난 5월31일 이와 감독과 최랄라 작가가 참여한 2030 세대를 위한 디지털 멘토링 콘텐츠를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 인스타그램 및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에서 공개했다. 이와 감독과 최랄라 작가가 생각하는 삶과 일, 옷의 목적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사진작가 최랄라는 혼자가 되기 싫은 욕망으로부터 시작해 함께하는 삶을 선택하는 목적을 표현한 작품을 선보였다
이종혁 띠어리 팀장은 “띠어리는 늘 새로운 관점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고,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라며, “최고의 소재를 바탕으로 한 최상의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들의 삶의 방식에 영감을 주는 것은 물론, 다음 세대를 위해 유익한 메시지를 전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글/이지은(생활 칼럼니스트)
사진/삼성물산 제공
동아일보 골든걸 goldengir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