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코리안 드림’ 피아비 “부모님 건강도 찾아준 한국”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PBA 개막전 트로피 선물하고 소속팀서 치료비도 지원해줘
“앞으로 집도 장만해드리고파”
스롱 피아비(왼쪽에서 두 번째)가 26일 LPBA 2022∼2023시즌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우승 후 부모님 그리고 소속 팀인 블루원리조트의 윤재연 구단주(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PBA 제공
“한국에 오시지 않았으면 큰일 날 뻔했다.”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32·블루원리조트)는 한국으로 결혼 이주한 지 12년 만에 처음으로 부모님을 초청했다. 부모님이 모두 건강이 좋지 않았는데 캄보디아 병원에서는 정확한 이유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국 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결과 어머니는 몸에 결석이 쌓였고 아버지는 심장에 문제가 생긴 상태였다. 사정을 전해 들은 윤재연 블루원리조트 구단주가 지원을 약속하면서 부모님은 병원비 걱정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

구단의 도움에 보답하는 가장 확실한 길은 역시 우승이다. 피아비는 여자프로당구(LPBA) 2022∼20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을 앞두고 “부모님이 경기장에 처음 오시는데 우승 트로피를 꼭 선물하고 싶다. 목숨을 걸고 하겠다”고 다짐했다.

피아비는 결국 이 약속을 지켰다. 그는 26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이미래(26·TS샴푸)를 4-3(11-9, 10-11, 11-0, 11-1, 9-11, 3-11, 9-4)으로 꺾고 개인 통산 세 번째 LPBA 우승을 차지했다.

피아비는 “구단에서 도와주신 덕에 걱정 없이 대회를 잘 치르고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면서 “부모님과 우승 기념사진을 함께 찍고 싶다는 평생의 꿈을 이뤘다. 앞으로는 더 열심히 해 새집도 선물해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경기 시작 전 캄보디아 전통에 따라 딸의 머리에 물을 흩뿌리며 무운을 빌었던 아버지 찬스 롱 씨(51)는 “한국인 사위가 당구를 배울 기회를 만들어 줬기 때문에 딸도 당구로 잘되고 우리 부부도 좋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기회까지 얻었다. 딸이 한국에 오지 않았으면 큰일 날 뻔했다”면서 웃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