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권영세 통일장관 “北전술핵, 한국 겨냥한 것”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
권영세 통일부 장관(사진)이 최근 북한의 핵무기 개발 추세를 볼 때 “북한이 미국과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을 동시에 갖기를 바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최근 전방부대에 작전임무를 추가한 것은 “9·19 남북 군사합의 정신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권 장관은 27일 서울외신기자클럽(SFCC)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 탄도미사일의 레인지(사거리)가 롱(장거리)에서 숏(단거리)으로 바뀌고 있는 부분, 전략핵에서 전술핵으로 바뀌고 있는 부분은 대한민국을 겨냥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북한 핵이 대한민국을 겨냥하는 게 아니라고 했던 분들은 틀렸던 거라고 지적하고 싶다”고 했다.

권 장관은 최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북한이 전방부대에 작전임무를 추가하고 전술핵무기 배치를 암시한 것에 대해서는 “9·19 군사합의 정신에 위반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남북관계 개선 발전을 위해서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선 “준비가 완료됐다는 것은 우리 정부만이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도 같은 결론에 도달해 있다”고 했다. 권 장관은 북한이 장마 기간 전 핵실험을 강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북한도 나름대로 핵실험으로 인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국내외 정세를 보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중국과 러시아가 제재에 동참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 결의 과정에서 중국이 비토권을 행사한 예가 있지만 핵실험은 반드시 그 연장선상에서 볼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