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 6월 열대야, 118년만에 처음… 이틀째 ‘찜통 밤’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에서 1904년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6월에 열대야가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8시까지 서울의 최저기온은 오전 4시 54분에 측정된 영상 25.4도였다.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경우 열대야로 분류된다. 서울의 6월 일 최저기온이 25도를 넘은 것은 기상 관측 사상 처음이다. 전날(24.8도)에 이어 6월 일 최저기온을 이틀 연속 경신했다. 고온다습한 공기가 지속해서 유입되며 기온이 크게 올라간 것으로 분석된다.

더운 밤이 이틀 연속 계속되자 시민들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직장인 정성우 씨(27)는 “빌라 제일 높은 층에 살다 보니 집 안이 유독 덥다. 밤에도 30도 가까이 올라가는 느낌이라 밤마다 에어컨을 켜고 끄는 게 일”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직장인 김모 씨(27)는 “에어컨을 틀기 위해 청소 서비스를 요청했더니 예약이 밀려 일주일은 기다려야 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때 이른 더위가 이어지면서 한강 등을 찾는 시민도 늘었다. 서울 성북구에 사는 직장인 강모 씨(53)는 “퇴근 후 집 인근에 있는 성북천에 가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1시간가량 유튜브 영상을 보고 집에 간다”며 “저녁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나와서 쉬는 모습을 보면서 더위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