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상상 다큐멘터리’로 표현한 코로나19의 그림자[청계천 옆 사진관]

신원건 기자 | 사진=이존환 사진작가
입력 2022-06-27 16:30업데이트 2022-06-27 16: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환경은 우리 세대가 직면한 가장 중요한 화두입니다. 플라스틱과 1회 용품 소비가 줄기는커녕 코로나19로 일상화됐으니 지구 온난화가 더 심해질까 걱정입니다.”

사진작가 이존환씨(47)는 ‘상상 다큐멘터리’ 작가로 불린다. “다큐멘터리 사진이 철저한 현장 기록을 통해 현실을 고발한다면, ‘상상 다큐멘터리’는 미적인 상상력을 동원해 현실을 보여주는 사진”이라는 것이 작가의 설명.

작가는 최근 일상에서 마구 버려지는 일회용 플라스틱을 코로나19 방역 필수품인 마스크로 제작해 포트레이트(초상화·인물) 사진으로 표현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은 점점 더 심각해지는 환경 문제. 이를 사진작품과 SNS 등을 통해 알리겠다는 구상이다. 플라스틱과 1회용품을 사람들의 표정과 함께 기록해 전염병이 불러온 모습을 역설적으로 고발하는데 몰두하고 있다.

최근 과학저널 ‘네이처’는 2020년 플라스틱 쓰레기 총량이 2019년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코로나 사태가 기후변화를 부르고, 환경 파괴는 또 다른 변종 바이러스를 일으키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는 경고도 있다. 작가는 지난 6월5일 ‘세계 환경의 날’ 50주년을 맞아 서울 송파구청 공무원과 가족들의 도움을 받아 촬영 작업을 이어 나갔다. 작가가 제작한 ‘1회 용품 마스크’를 직접 쓰고 사진 모델로서 환경보호 캠페인에 적극 동참한 것이다.

송파구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다른 지자체들보다 감염자 동선 추적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작가는 “송파구 공무원들과 함께 사진 작업과 캠페인을 범국민운동으로 확대하겠다”며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운 공존을 주제로 하는 공공 프로젝트 사진전을 올해 안에 열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사진=이존환 사진작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