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北, 원숭이두창에 또 접경 봉쇄?…“강력 대책 취해”

입력 2022-06-25 09:05업데이트 2022-06-25 0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유입으로 문을 걸어 잠갔던 북한이 원숭이두창 유행에도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북한이 강력한 대책을 예고하면서 코로나19 수준의 접경 봉쇄가 또 이뤄질지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비상 방역 부문과 보건 부문을 비롯한 해당 부문들에서는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이형들과 함께 원숭이천연두(원숭이두창)를 비롯한 새로운 전염병들의 발생 및 전파 상황을 긴장하게 예의주시하면서 선제적이면서도 강력한 방역학적 대책들을 신속히 취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중통은 “세계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원숭이천연두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비해 이 비루스를 검출하기 위한 지도서를 작성, 시달하는 것과 동시에 과학적인 검사 방법과 체계를 연구 확립하고 검사 성원들에 대한 기술 강습 및 해당한 의약품 보장 등이 구체적인 계획 밑에 실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중통은 봉쇄 계획에 대해 “중앙 비상 방역 부문에서는 의학 연구 단위들과의 항시적인 연계 밑에 악성 전염병의 전파 상황, 격리 기일 등과 관련한 국내외의 연구 자료들을 전파 시기별, 비루스 형별에 따라 구분하고 종합 분석해 방역학적 위험 대상들에 대한 격리 기일과 봉쇄 기준을 보다 세밀히 확정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