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 긋기]어쩌다, 문구점 아저씨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한빈 지음·알에이치코리아
만년필은 물론 다른 취미를 갖고 있는 분들도 공감할 거라고 생각한다. 입문용이라고 해서 입문했다가 점점 더 좋은 제품에 눈이 돌아가서 하나둘 모으다 보면 ‘아, 그냥 하이엔드 끝판왕 하나 사서 오래오래 잘 쓸 걸…’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끝판왕을 산다고 해도 그걸로는 만족하지 못하고 끝판왕 모델이 여러 개가 되는 현상이 일어난다. 철이 없었죠, 만년필에 빠져 몽블랑까지 사게 되다니.

자신이 좋아하는 필기구를 골라 파는 문구점 주인의 에세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