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檢간부 줄사표… 내부 “친윤 아니면 미래 없어”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장모 기소’ 최성필 좌천 뒤 사직… 승진 누락 임현-허인석 등도 사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전경.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난 최성필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사법연수원 28기·검사장) 등 ‘반윤(반윤석열)’ 검사들과 승진이 누락된 검찰 간부들의 줄사표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검사장은 전날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최 검사장은 22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유배지’로 불리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됐는데, 하루 만에 사직서를 낸 것이다.

최 검사장은 지난해 6월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에 발탁되며 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문재인 정부에서 승승장구했다. 의정부지검 차장검사 시절인 2020년 3월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했고, 같은 해 9월 이뤄진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로 발령 나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을 보좌했다. 최 검사장 이외에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 난 신성식 광주고검 차장검사(27기), 이종근 대구고검 차장검사(28기) 등이 추가로 사직서를 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승진 누락자 등의 사의 표명도 이어지고 있다. 임현 서울고검 형사부장(28기)과 허인석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31기)가 전날 사직 의사를 밝혔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저지에 앞장섰던 권상대 대검찰청 정책기획과장(32기)도 다음 주 예정된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일신상의 이유로 최근 법무부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찰 관계자는 “검찰 인사를 보면서 ‘확실한 친윤이 아니면 미래가 없다’고 느끼는 동료들이 적지 않다”며 “이번 정부에서 출세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거나 검수완박 등으로 검사직에 회의를 느끼는 이들이 퇴직을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