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용접 최고전문가 꿈꾸던 30대, 6명에 새 삶 선물하고 하늘로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8: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대 청년이 심장과 간, 신장 등을 기증해 여섯 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생을 마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우상명 씨(32·사진)가 이달 21일 경기 화성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심장과 간, 신장, 췌장, 안구 등을 기증했다고 24일 밝혔다. 우 씨는 이달 10일 경남 거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갑자기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 상태에 빠졌다. 2남 중 막내인 우 씨는 조선소에서 용접일을 하면서 최고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연습했다고 한다.

우 씨가 살아날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가족들은 다른 모습으로라도 남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장기 기증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