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펠로시 美하원의장 “유류세 한시 면제, 공감대 지켜볼 것”

입력 2022-06-23 06:38업데이트 2022-06-23 0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플레이션 대응 일환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유류세 한시 면제와 관련,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향후 공감대 형성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펠로시 의장은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이미 하원 민주당이 통과시킨 주유소 가격 인하를 위한 강력한 법안을 토대로, 상·하원에서 대통령 제안으로 나아갈 공감대가 이뤄지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사우스코트강당 연설을 통해 미국 의회에 향후 90일간 연방 유류세 면제를 공식 요청한 바 있다. 미국에서는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국면에 갤런 당 휘발유 가격이 평균 5달러를 넘어섰다.

펠로시 의장은 “민주당은 가정의 주유소 가격을 낮추려는 투지로 단결했다”라며 “거대 석유업체가 (블라디미르) 푸틴의 전쟁 한가운데서 막대한 이익을 누리는 동안 미국 가정이 주유소에서 압박을 받는 상황은 용납할 수 없다”라고 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적 권한 내에서 푸틴의 가격 상승에 맞서려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라며 그간 취한 전략비축유 대량 방출 및 여름 휴가철 고에탄올 E15 휘발유 판매 허용 등 조치를 거론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어 “의회 내 공화당은 거대 석유업체가 열심히 일하는 미국인의 노력으로 터무니없는 부당이득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쪽을 지속해서 선택해 왔다”라고 발언, 공화당을 향해 화살을 돌렸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유가 안정 조치는 ▲의회 상대 연방 유류세 한시 면제 요청 ▲주 단위 유류세 한시 면제 요청 ▲정유 회사 상대 정제 용량 증대 요청 등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올해 세금 수입 증대 및 연방 정부 적자 조정 등으로, 연방 유류세를 한시 면제하더라도 고속도로신탁기금에는 영향이 없으리라고도 강조했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