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LPGA 한국선수들, 1년 반 ‘메이저 무승’ 공백 깬다

입력 2022-06-23 03:00업데이트 2022-06-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민스 PGA챔피언십 오늘 개막
총상금 두배로 올려 117억원
박인비-고진영-김효주 등 출전
한국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에서 명예 회복에 나선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을 포함한 20명의 한국 선수들은 23일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CC(파72)에서 열리는 LPGA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한국 선수들은 2020년 12월 김아림(27)의 US여자오픈 우승 이후 1년 반 동안 이어온 LPGA투어 메이저 7개 대회 연속 무관을 끊겠다는 각오다. 한국 선수들이 LPGA투어 메이저대회에서 7차례 연속 우승컵을 놓친 건 11년 만이다. 2009년 브리티시오픈부터 2011년 LPGA 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무관에 그친 적이 있다.

LPGA 챔피언십은 한국 선수들과 인연이 깊다. 박세리(45)가 1998년 5월 맥도널드 LPGA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이후 2차례 더 우승했다. 박인비(34)도 2013년부터 3년 연속 우승했다.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이자 메이저대회 통산 3승에 도전한다. 고진영은 2019년 ANA 인스퍼레이션(현 셰브론 챔피언십)과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이후 메이저 대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김재열 SBS골프 해설위원은 “대회장이 어렵기로 정평이 나 있어 기복이 없고 최근 샷감이 제대로 올라온 고진영이 잘해 줄 것 같다”고 말했다.

LPGA투어 역사상 3번째로 단일 메이저대회에서 3년 연속 우승한 박인비도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20일 끝난 마이어 클래식 컷 탈락의 아픔을 씻겠다는 각오다. 박인비는 “대회가 열리는 콩그레셔널CC는 처음 접해 보는 코스인데 특히 그린이 까다로워 퍼팅을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4월 롯데챔피언십 정상을 차지한 세계랭킹 10위 김효주(27), 5월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챔피언 지은희(36)도 출전한다. 이 대회 2018년 우승자인 박성현(29), 2020년 챔피언 김세영(29)도 나선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1승 이상을 거두며 LPGA투어 통산 12승을 달성한 김세영은 2020년 이 대회 이후 우승을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신인왕 후보 최혜진(23)과 안나린(26)도 주목할 만하다.

한국 선수들의 우승 사냥에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넬리 코르다(24)와 제니퍼 컵초(25·이상 미국)다. 3월 혈전증 수술 뒤 US여자오픈을 통해 복귀한 세계랭킹 2위 코르다는 디펜딩 챔피언이다. 컵초는 20일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LPGA투어는 이번 대회 총상금을 기존 상금에서 2배로 올린 900만 달러(약 117억 원)로 정했다. 우승 상금은 135만 달러(약 17억5000만 원)로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코르다가 받았던 67만5000달러의 두 배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